지난 번에 일본 KDDI 연구원을 만난 이야기를 기억하실지 모르겠지만 오늘은 2탄입니다.^^

한 번 봤다는 이유로 다른 분이 다시 찾아왔군요. 예전에는 2분이 오셨는데 이번에는 한 분이 오셨습니다. 반갑게도 나중에 보니 동갑이더군요. 서로 "동안이세요"했다는..(퍽퍽!)

2006/10/24 일본 KDDI 연구원 "한국 UCC 환경 놀라워요"

어쨌든 지난 번에는 한국의 인터넷 문화와 UCC에 대해서 조사하러 왔던 것이었구요. 이번에는 한국의 DMB 현황과 와이브로, HSDPA에 대한 그만의 개인적인 의견을 물으러 왔더군요.

물론 이 연구원은 저 말고도 일주일 동안 국내 정부부처를 비롯한 업계 관계자, 학계 관계자들까지 두루 섭렵한 다음 그만에게 온 것이었습니다(이런 해외 정보 수집에 꽤 많은 돈을 투자하는 모습을 보면서 많이 부럽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덕분에 저녁을 먹으면서 엄청 수다를 떨 수 있었습니다.

한국의 위성 DMB, 그리고 지상파 DMB에 얽힌 이야기들, 시장 상황은 이미 다 잘 알고 있을 것이라 생각해서 국내에서 일고 있는 방송통신융합에 대한 이야기로 풀어갔습니다.

왜 연초에 가시적인 제도적인 합의 성과가 나오지 않는 것이냐부터 진대제 장관 있었을 때는 한국이 IT 이슈를 선점하는 등 매우 앞서나가는 것 같더니만 이제는 오히려 일본보다 뒤처지는 느낌이 든다는 둥.. 서로 주관을 섞어가면서 일본과 한국의 통신 시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일단 그만은 통신쪽 전문이 아니라서 약간은 위험스러웠지만 그동안 생각했던 내용을 풀어놓았습니다. 그리고 제가 알고 있고 전해들은 이야기까지 털어놨죠. 어차피 그만이 비 전문가라는 것을 알고 접근했던 것이었기 때문에 그리 부담은 없었습니다.

통신 시장 환경에서의 정부와 업계 사이의 입장차이라거나 방통융합에 있어서 조율이 되지 않는 문제, 정통부와 방송위의 갈등에 대해서까지 말했습니다. 여기서 공개적으로 털어놓기 힘든 부분까지 말했습니다.

이야기가 진전되더니 IPTV에까지 전개돼 버려서 진땀 좀 뺐습니다.

이미 그만은 이와 관련해서 글을 쓴 바 있습니다.

2006/12/23 2006 미디어 이슈 결산[IPTV]
2006/11/01 IP-TV를 보는 또다른 시각

그러더니 와이브로가 잘 될 것 같느냐는 난처한 질문을 하더군요. 일단 자기가 듣기로는 가입자가 고작 1000명이라는데 벌써 와이브로 한다고 한지가 언젠데 그러고 있느냐고 묻더군요.

사실은 KDDI가 삼성의 와이브로 장비를 이미 납품 받아서 시험 가동중이며 일본에서 서비스를 앞두고 있는 상태인데 와이브로를 주도적으로 이끌고 나가던 한국이 왜 이렇게 됐느냐고 하더군요.

2006/09/19 와이브로는 물 건너 갔나?

사실 그만은 이 부분에서 '눈치 보기다', '유선 시장의 맹주가 무선의 맹주가 되기 위해서 치러야 하는 성장통이다'라는 식으로 말해줬습니다. 어쩌면 KT로서는 타이밍을 보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말해 줬습니다. IPTV로 유선의 미래 생존을 담보하면서 와이브로를 키우려는 전략이 아니겠느냐는 말과 함께 말이죠. 다만 방통융합 일정이 많이 어긋나 있어서 답답할 것이라고 말해줬습니다. 이외에도 제가 들었던 이야기들도 해줬습니다.

SKT와 KT가 와이브로 사업자이면서 HSDPA(KTF)에서도 치열하게 경쟁하고 있는 상황과 함께 주파수 대역 이야기까지 정말 수다 제대로 떨었습니다.

일본의 KDDI 연구원에게 '너무 많은 이야기를 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을까봐 말씀드리자면 순전히 그만 개인의 생각과 의견을 구하는 것이었으므로 '한국 측의 공식적인 정보'라고 생각하지 말라는 당부도 해두었습니다.

다만 이 연구원이 갖고 있던 풀리지 않는 의문에 대해 그만의 풀이가 그나마 설득력이 있었는지 정부와 업계를 돌아다니면서 '왜'라고 가졌던 의문이 대부분 풀렸다고 말해주더군요.

지금도 기억에 남는 것은 이 일본인에게 각인된 '진대제'란 이름이었습니다. 대화 중간에 이 분의 이름이 매우 많이 거론되더군요. "다시 정통부장관으로 앉히면 더 잘할 수 있지 않겠느냐"는 매우 난감한 질문도 아니고 의견도 아닌...말도... 매우 기억에 남습니다. 그만은 그냥 웃었습니다... 으허허허! 그분은 대권주자라구욥!?


* 처음에 이 연구원은 'KDDI 연구원 기자입니다'라며 우리 말로 인사하더군요. 한국말을 배우고 있다면서.. 한류의 영향이군요^! 왜 그만은 고작 몇 개 알고 있는 것 가운데 그나마 쓸만했떤 '하지메 마시테'란 말을 못했을까요..ㅠ.ㅠ

* '기자가 취재를 하다'에 대한 용어 사용에 있어서 그만이 약간 헷갈렸는데요. 일본에서는 연구원이 '취재'를 한다고 표현을 합니다. 우리말로는 연구원이 조사를 한다 정도가 되겠군요.

* 마지막으로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작은 책자 한 권을 주더군요. 정말 좋은 정보가 많이 담겨 있는 책자였습니다. 그. 러. 나. 모두 일본어라는 거~! OTL 오랜만에 일한사전을 뒤적여야 했습니다. ㅠ.ㅠ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7/03/22 00:38 2007/03/22 00:38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21/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