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간 선정적인 제목일 거 같습니다. 조금 더 자극적으로 제목을 구성해본다면 "우리나라 사람은 창조적인 생산에 약하다", "처음부터 무엇인가를 만들어내는 능력이 모자르다"와 같은 욕 먹기 딱 좋은 제목이 달릴 수도 있겠죠. ㅋㅋ

지난 월요일(9일) 오전부터 차로 달려 보광 휘닉스파크로 향했습니다. "HCI2009 학술대회"에 패널로 참석하기 위해서였죠.

매년 HCI학회에서 주최하는 이 행사는 올해 20년째를 맞는 국내에서 꽤 큰 학술대회입니다. 주로 인간과 컴퓨터 사이의 소통을 주제로 삼는 학술대회이지만 저는 비논문 프로그램 가운데 하나인 "집단지성과  한국어 위키피디어의 방향"이란 주제의 세션에 패널로 참석한 것이죠.

내용은 간단하면서도 매우 복잡하고 심각한 내용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반대로 생각해보면 결국 '인간'과 '문화'의 문제로 귀결되는 인상을 받습니다.

이 자리에서 좌장을 맡으신 분은 이만재 ETRI 박사님, 역시 ETRI 연구원이시자 한국어 위키백과 편집자이기도 한 '케골'님, 그리고 연세대 황상민 심리학과 교수님, 그리고 제가 참여했습니다.

한 시간 반 정도의 순서인데요. 우선 이만재 박사님의 발표와 케골님의 발표, 그리고 제가 연이어 한국어 위키 활성화 문제, 그리고 위키백과의 문제, 기업에서 위키의 사용과 위키 방식에 대한 문제와 대안 등을 조금은 건조하게 터치하고 지나갔죠.

그런데 마지막으로 황상민 교수님의 경쾌한 발표가 있었습니다. 대략적으로 사람들을 6 가지 분류로 나누시더군요.

좀더 정확한 내용은 최근 발간하신 책 <디지털괴짜가 미래 소비를 결정한다>에 나와 있다고 하는데요. 추후 서평으로 다시 소개할 수 있길 바랍니다.

황 교수님은 한국인의 주요 소비코드를 '생활인'과 '날라리'로 나눕니다. 생활인은 주류의 성향을 가졌고, 원하는 제품이 어디가 싼지 인터넷으로 검색하는 정도의 합리적인 사람들이죠. 반면 날라리는 비주류 성향이 강하며 고장이 안나도 휴대전화를 주기적으로 바꾸는 등의 즉흥성을 보인다고 합니다.

황 교수님은 온라인에서 문화를 이끌어가고 대세를 만들어가는 사람들은 '젊잖은 생활인'이 아니라 '디지털 날나리, 또는 디지털 괴짜'들이라는 겁니다.

디지털 괴짜로 분류되는 디지털 부머(Digital Boomer), 디지털 루덴스(Digital Ludens), 네오 르네상스(Neo Renaissance) 라는 3가지로 분류된 사람들의 특성이 현장에서도 매우 재미있게 설명되었죠. 쉽게 말하면 우리나라 온라인의 특성은 '괴짜'들이 움직이지 않으면 안 되는데 한국어 위키백과는 이미 너무 '격식을 따지고 객관성을 따지고 복잡한 규율이 이미 갖춰져 있다'는 점에서 다른 나라보다 활성화가 잘 안 된다는 결론을 맺으셨습니다.

제가 보기에 '생활인'과 '날나리'라는 범주를 보면서 이런 생각도 들더군요. 스마트한 생활인에게는 '통찰력'이 뿜어져 나오고 스마트한 날나리에게서는 '창의력'이 발현되는 것은 아닐까 하는...

그건 그렇고 나중에 청중의 덧붙인 질문에 또한 이런 말씀도 하시더군요.

"우리나라 문화는 생산의 문화가 아니에요. 위키도 그렇고 뭐든 문화를 수입하기만 하죠. 미국에서 다른 나라보다 우리나라가 인구대비 유학생 비율이 가장 높아요. 우린 배워서 오는 사람들이죠. 우리나라 문화가 새로 만들어져서 바깥으로 나가는 경우가 거의 없어요. 철저하게 우리나라는 문화 수입국입니다."


기억이 정확하지는 않지만 매우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군요.

저도 사람들에게 무슨 이야기를 할 때 꼭 '예를 들면'이라는 식으로 해외 사례를 언급해주고 누군가 유명한 사람의 말을 언급해주어야 사람들로부터 수긍의 눈빛을 받아낼 수 있었습니다. 강연을 할 때고 이런 글을 쓸 때고간에 사람들은 일단 '사례가 있냐'부터 묻습니다. 그리고 뭔가를 자꾸 범주화시키고 규범화시키고 단어로 규정하고 싶어서 난리죠.

포털이 언론이냐 아니냐 갖고 몇 년을 떠들고 있다거나 블로그가 미디어냐 아니냐, 또는 기자와 블로그는 다르냐 같냐 같은 허무한 논란이 이어집니다. 그러다가 미국에서 누가 이랬고 유럽에서 누가 이랬다 그러면 또 그냥 그런가보다 해버립니다.

전혀 논란이 창의적이지도 않고 일반화의 오류에서 빙빙 맴도는 것이죠. 저도 기업 내 위키의 활성화를 위해 너무 뻔한 이야기(대부분 어디서 누가 했던 이야기나 다른 사례를 일부 준용하거나)를 하게 됩니다.

황 교수님의 따끔한 지적에 제가 스스로 뭔가에 자꾸 자신을 가두고 있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창의력과 통찰에 대해 일주일 내내 많은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저는 미디어 2.0을 이야기하면서 기술 세계와 인문학 세계의 융합이 주된 관심사였는데요. 사실상 '심리학', '사회과학', '문화' 등의 요소들이 다시 큰 영역으로 비집고 들어오네요. ^^

** 이 글의 핵심은 단편적인 제목에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가 뭔가 자꾸 이미 갖춰진 것에만 기대고 창의적인 문제 해결 방식이나 새로운 콘텐츠의 생산에 소홀한 것은 아닌가 하는 물음입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9/02/14 00:05 2009/02/14 00:05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kabbala의 느낌

    Tracked from kabbala's me2DAY  삭제

    ‘우리나라 문화는 생산의 문화가 아니에요. 위키도 그렇고 뭐든 문화를 수입하기만 하죠. 미국에서 다른 나라보다 우리나라가 인구대비 유학생 비율이 가장 높아요. 우린 배워서 오는 사람들이죠. 우리나라 문화가 새로 만들어져서 바깥으로 나가는 경우가 거의 없어요’ — 황상민

    2009/02/14 22:36
  2. 한국의 진보, 기생의식부터 버려야 산다

    Tracked from 하민혁의 민주통신  삭제

    한국인은 걸배이 근성이 강하다제목이 살짝 '거시기'합니다. 하지만 이 블로그에서는 자주 쓰는 말이니 개의치 않고 가겠습니다. 제목 자체가 료해 안 되는 분들이 있을 것같아서 잠깐 설명을 하고 가자면, '걸배이'는 '거지'의 다른 말입니다. 그러니까 제목은 '우리나라 사람들은 빌어먹고 사는 거지 근성이 강하다' 정도로 읽어주시면 되겠습니다. 이 글은 일종의 후기입니다. 그만님의 "우리나라 사람 생산에 익숙치 않다"는 포스트에 강한 '삘'을 받고 쓰는...

    2009/02/14 23:04
  3. 우엉의 생각

    Tracked from oldtype's me2DAY  삭제

    우리나라 사람 생산에 익숙치 않다 이건 일본 사람보고 “모방과 개선만 할뿐 스스로 만들어내는 건 없다” 라고 하는 것보다 몇배는 강한 펀치이다. 반박의 여지는 있어도 곱씹고 반성해야 할 글.

    2009/02/15 00:59
  4. 하얀말의 생각

    Tracked from ryudaewan's me2DAY  삭제

    "우리나라는 극장 국가죠 http://ringblog.net/1506 .

    2009/02/16 12:50
  5. 하얀말의 생각

    Tracked from ryudaewan's me2DAY  삭제

    우리나라는 극장 국가죠.

    2009/02/16 12:51
  6. 권위주의와 창조성의 상충 관계

    Tracked from Ellie's Professional Software Insight  삭제

    공감가는 포스트를 봤다. 글쓴분은 "우리나라 사람은 생산에 익숙치 않다"라는 제목이 선정적인건 아닌가 하는 약간의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지만 딱 그정도의 제목이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대학때 배우던 학문도 모조리 외국에서 연구한 결과였고 교수님들도 주로 절대다수가 미국, 몇몇분이 유럽에서 학위를 따 오신 분들이었고 그리고 우리 대학에서 학위받은 교수님이 몇몇분 계셨을 뿐. 교과서는 당연히 원서 그때 교수님들 중에도 "우리나라는 학문의 수입국이다"며 안타..

    2009/02/19 00:29
1  ... 570 571 572 573 574 575 576 577 578  ... 1952 

카테고리

전체 (1952)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