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여기저기 돌아다니다 보니 제가 뭐하고 사는지 궁금한 분이 많으시네요. ^^

그냥 정신없이 이것저것 하면서 삽니다. 며칠 전에는 제 모교에 가서 까마득한 같은 과 후배들에게 강연도 하고 왔지요. 강의 막바지에 후배들에게 이렇게 말했습니다.

"내가 졸업할 때, 10년 후쯤 내 후배들에게 자랑스럽든 자랑스럽지 않든 내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도록 열심히 살아야겠다고 결심했습니다. 그리고 10년이 지났고 여러분 앞에 결국 섰네요"

외환위기로 사전에서나 봤던 '모라토리엄'이란 이야기가 공공연히 공포심을 불러일으키던 시절이었죠. 앞날이 까마득했던 지난 10여 년 전과 비교해서 지금 더 나아졌다는 증거는 없지만 최소한 열 몇 살 더 먹은 것은 피할 수 없네요

지난 몇 년 동안 계속 크고 작은 사고를 치고 다녔는데요. 또 작은 사고(?) 하나 쳐볼까 합니다.

얼마 전 제가 태터앤미디어에 오고나서 작게 시작한 프로젝트가 있었습니다. 바로 '벤처스토리'라는 것이었구요. 지금은 '벤처스퀘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입니다. 이 프로젝트에는 자원봉사자 개념의 필진들이 활동하고 계시죠. 그리고 제게 벤처스퀘어에 대한 이야기를 듣고 음으로 양으로 도와주시겠다고 하신 분들은 물론 조만간 출범하게 될 새로운 신개념 미디어 법인 '벤처스퀘어' 공동 창업자들께 새벽녘에 메일을 한 통 보냈습니다.

벤처스퀘어가 7월, 독립법인으로 정식 출범합니다.

지금 예상으로는 태터앤미디어를 비롯해 7분의 파운더들이 작은 미디어 회사 하나를 만들 예정입니다. 이 회사의 본 업무는 기본적으로 벤처스퀘어(http://venturesquare.net/ ) 미디어 운영 업무입니다.

파운더 및 멘토 여러분, 또한 필진 여러분을 위한 행사 기획 진행 등도 함께 합니다.

물론 파운더를 비롯한 벤처스퀘어 여러분들은 멘토링을 수행할 벤처를 고르고 투자를 직접 수행하거나 투자자를 연결시켜주는 역할을 함께 할 예정입니다.

* 파운더 자리는 열려 있습니다. ^^ 환영합니다. 단, 10인 이내 구성을 원칙으로 합니다. 물론 상호 검증되어 허락이 있어야 합니다.

* 필진 자리 역시 열려 있습니다. 추천도 환영합니다. 기존에 블로그를 운영하시던 분들께서는 콘텐츠를 기부하는 방법이 가장 편하실 겁니다. editor@venturesquare.net 으로 기부하실 내용이 담긴 블로그 주소나 링크를 보내주세요. 편집인이 올려드립니다. (벤처스퀘어 참여 http://venturesquare.net/notice/75 )

* 멘토는 해당 분야의 전문가들로서 실무에 능통하신 분들이었으면 좋겠습니다. 추천 바랍니다.

* 주변 얼리 벤처 소개해주세요. 직접 기고도 가능하다고 알려주세요. 보도자료도 보내주세요.

* 벤처스퀘어 시작과 함께 할 미디어 운영 편집인 추천 바랍니다. (잡지 기자 출신이면 좋겠군요. ^^) mse0130@gmail.com <- 제 메일로 추천해주세요~ ^^


나태해질 겨를도 없이 벌써 여름을 예약하는 6월이 선거와 함께 코앞이네요. 개인적으로 결혼 10주년이 6월 3일인데요. 정말 없이 시작한 신혼 때 아내에게 결혼 10년이 지나면 우린 정말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 수 있을 것이라고 과장되게 약속했던 기억이 나네요. ^^

여러분의 도움과 관심으로 열심히 도전해볼까 합니다. 앞으로 더 많이 도와주시기 바랍니다. 모든 분들이 더 재미있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불철주야 노력하시는 모습을 보면서 늘 자극 받습니다.

모두 감사드립니다.

오늘이 역사로 남겨지길 바라며...
2010년 5월 마지막 날 새벽에...
* 관련 기업과 기관의 제휴, 스폰서 도움 바라고 있습니다. ^^ 우리도 마음만 풍요로운 벤처라서~ㅋ

역사 속으로 묻혀질지 모르겠지만 최소한 지금까지 촤중우돌하며 봐온 우리나라 벤처 생태계의 활력을 믿고 있습니다. 미약하지만 그들을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다시 한 번 바닥에서 젊은 창업자들의 꿈이 꿈틀거리고 있습니다. 이들에게 기회가 있다고 믿습니다.

벤처인들이 다시 서고 망가질 때 벤처스퀘어는 이들을 부축하고 어르고 달래주는 '형님'이 되고 싶습니다. 저 멀리 '스승'이기보다 가까이서 잔소리해주는 '형'이고 싶은 겁니다.

희망을 품고 움직이되 냉철하고 현실적인 분석력, 풍부한 경험과 통찰력으로 젊은이들의 발걸음을 좀더 가볍게 만들어 줄 수 있을 것이라 믿습니다. 그들의 실패 속에서도 '형'들과 '친구'들과 함께 했던 시간이 있기에 더 강한 네트워크를 맺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비즈니스가 망가져도 인간 관계가 망가지지 않는 세상을 꿈꿉니다. 혁신이 일상이 되는 세상을 꿈꿉니다. 미래는 꿈꾸는 자의 것이라는 말이 헛되지 않길 바랍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10/05/31 02:29 2010/05/31 02:29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태터앤미디어의 생각

    Tracked from tattermedia's me2DAY  삭제

    역사 속으로 묻혀질지 모르겠지만 최소한 지금까지 촤중우돌하며 봐온 우리나라 벤처 생태계의 활력을 믿고 있습니다. 미약하지만 그들을 도와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다시 한 번 바닥에서 젊은 창업자들의 꿈이 꿈틀거리고 있습니다. 이들에게 기회가 있다고 믿습니다.

    2010/05/31 10:41
◀ Prev 1  ... 271 272 273 274 275 276 277 278 279  ... 1944  Next ▶

카테고리

전체 (1944)
News Ring (644)
Column Ring (287)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14/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