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에게 공식적으로 앞으로 어떤 일을 할 것이냐를 묻는 것과 과거에 했던 일에 대해 어떻게 평가하느냐를 묻는 것은 매우 간단합니다.

하지만 기업 입장에서는 둘 다 곤혹스럽기는 마찬가지죠.

마이크로소프트 처럼 주목받는 기업에게는 더욱 그럴 것입니다. 그들에게는 자랑스러운 자식인 윈도우와 오피스가 있고 막내지만 분전하고 있는 게임과 인터넷이 있습니다.

자랑스러운 자식 자랑과 함께 그 자식들이 잘못한 일에 대한 애정 어린 감싸기 역시 사실 그다지 어려운 일은 아니죠. 이미 많은 사람들이 그들의 자식이 '참 잘났구나'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반대로 분전하고 있는 게임과 인터넷의 경우에는 왜 그렇게 잘 안 나가는지, 그 자식들은 어째서 이렇게 힘들게 살아가고 있는지, 더구나 앞으로는 어떻게 살아가야 할 것인지 묻는 질문에는 약간의 짜증이 섞여 나올 수밖에 없습니다. 내 자식들인데 어찌 자랑스럽지 않겠습니까. 아직 세상이 몰라봐서 그런 거겠죠. 대략 이런 정서가 아닐까 싶네요.

태터앤미디어에서 헤럴드경제와 함께 '파워블로거, IT기업에 가다'라는 기획에 참여하면서 웬만해서는 글을 쓰지 못했습니다. 예전 기자 때의 기억 때문에 자꾸 그 자리를 정리하려 하고 뭔가 의미를 끄집어 내려는 습관이 도져서 그랬습니다. 게다가 마이크로소프트라니.. ^^; 좀 애매한 시기(?)가 아닌가.

그런데 이번에 이렇게 이야기를 하는 것은 그만이 마이크로소프트를 벌써 10여 년 동안 직업적인 관심과 호기심으로 찾아다니며 나름 알고 있는 것들과 현재를 연결할 수 있을 것이란 생각 때문이죠.

관련 기사나 관련 포스트는 앞으로 줄줄이 나오겠지만 그만의 관심사는 한 곳으로 모여집니다.

MS의 차세대 인터넷 전략은 무엇인가.

우습겠지만 MS의 인터넷 전략은 대략 '뻘짓'에 가까왔습니다. 그 엄청난 리소스와 인력과 시간에도 불구하고 아버지와 형의 그늘에 막내 아들은 고생을 해와야 했죠.

예전에 MS에는 버전 3 법칙5년 법칙이 있다는 내용의 글을 쓴 적이 있었습니다.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새로운 거 내놓으면 다 외면받다가 결국 버전 3에서 성공하는...^^
예를 들어 윈도우, IE, 메신저, 오피스 등등... 그러고 보니 그렇죠?ㅋㅋ.. 엑박은 한 번 더 남았네요..^^ 태블릿PC는 UMPC로 바뀌긴 했는데 이것도 한 번 더 남았구요..

그리고 5년에 한번씩 패러다임을 바꿀만한 키 애플리케이션이나 비즈니스 모델이 만들어진다는...

인터넷 광고시장도 아마 이중 5년 법칙에 들어 있을 겁니다...^^ 아니면 말고~

* 이건 제가 붙인 건데요.. MS에는 '버전 7 딜레마'가 있다는...^^ 버전 3에서 대박난 SW가 버전 7이 되면 성장에 한계가 오고 경쟁자 땜에 시달린다는....^^믿거나 말거나..


IE의 경우 버전 7에 이르러 딜레마를 겪게 될 운명이라는 점에서 당시 예상했던 것이 그리 크게 벗어나지는 않는 것 같죠?

어찌됐든 당시 현장의 분위기는 정말 다양한 전문 블로거들의 다양한 측면의 이야기들이 이어지면서 화끈했습니다. 하지만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별로 건질 것이 없었습니다. 윈도우 비스타 이야기는 늘 빙빙 도는 이야기뿐이었으니까요. 윈도우 비스타 관련 내용은 아크비스타 블로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소프트웨어 + 서비스 전략? 이건 뭥미?
제가 주목한 것은 '소프트웨어 + 서비스' 전략이었습니다. 영어로 어떻게 표현하는지는 모르겠지만 'S+S' 정도 될라나요? 기존의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Software as a Service), 즉 소프트웨어는 서비스로 제공되는 일부가 될 것이라는 업계의 일반적인 트렌드에 대응하는 전략입니다.

이는 IBM의 온디맨드 전략을 통한 유틸리티 컴퓨팅과 HP의 어탭티브 엔터프라이즈 등의 다양한 용어가 혼재되면서 IT를 일반인과 괴리시키는 데 한몫을 한 용어의 나열에 불과할 수 있겠죠.

하지만 MS라면 단순한 서비스를 위한 소프트웨어가 아니라 소프트웨어와 서비스가 병행하면서 새로운 가치를 찾아낼 수 있을 것이라는 가치를 이야기하고 싶어한 의도적 합성어라고 봅니다.

비록 영문이지만 이 내용에 대한 이야기는 MS에서도 꽤 오래 전에 설명해두었던 것입니다.

Software + Services (S+S)[MSDN]

검색을 하다 보니 올해 초 꽤 자세한 내용을 다룬 MS 애반젤리스트의 블로그도 발견했습니다.

Software + Services 전략[KingCrap]

이 블로그에서 슬라이드 하나를 빌려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론 아쉽게도 꽤 열심히 찾았으나 S+S 국내 보도 내용은 찾지 못했습니다. 외신 내용도 그다지 유용한 자료를 찾지 못했습니다. 결국 알려지지 않은 MS의 차기 전략이었던 셈이죠. 어쩌면 SaaS 트렌드에 대응하는 클라이언트 소프트웨어의 중요성을 강조한 MS만의 신조어일 수도 있겠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전략은 꽤 의미심장합니다. 인터넷 업계는 저마다 인터넷 서비스를 하고 있지만 인터넷 서비스란 것이 아직까지는 '온라인', '로그인'이 전제 돼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큰 한계를 갖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를 뚫고 나가기 위한 업계의 움직임은 다음 포스트에서 알려드린 적이 있습니다.

2008/04/11 끊김 없는 인터넷 오피스 시대 열리나

아마 위의 도표는 이런 내용을 설명한 것 같습니다.

MS의 인터넷 전략 '의미 있는 규모 도달할 때까지' 롱테일 전략 추구
본질적으로 인터넷 기업들은 인터넷 서비스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왔으나 그 한계를 뚫어내기 위해 클라이언트 PC로 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하는 식의 전략으로 바뀌고 있다는 것을 MS는 지켜보고 있었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클라이언트의 최강자는 누구입니까. 바로 MS였던 것이죠. MS는 반대로 소프트웨어에서 줄 수 있는 가치의 극대화를 위해 서비스를 함께 동원하겠다는 것입니다. 물론 출발점은 다르지만 중간 어디쯤이라는 점에서 MS와 구글의 본질적인 인터넷 대전은 IBM이나 SAP, HP, 또는 아마존 등 서로 다른 영역의 최강자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상당할 것입니다.

간담회 자리에서 한국MS는 세 번이나 업계와의 API 협력, 즉 라이브 플랫폼 단위의 확산을 강조했습니다. MSN은 에디팅을 통한 미디어이며 라이브는 플랫폼 전략이라는 점을 분명히 하기도 했습니다.

윈도우 라이브 '오픈API', 중간 성적표는?[우공이산]

MS의 궁극적인 전략은 기존의 브랜드 인지도와 폭넓은 전략적 파트너 활용, 그리고 유용한 툴의 배포를 통해 '의미 있는 규모'에 도달할 때까지 롱테일 확산을 추진하겠다는 것입니다.

MS가 엑스박스 기기를 팔 때마다 누적되는 적자가 커짐에도 밀고 나가면서 누구도 무시못할 게임 플랫폼으로 성장했듯이 인터넷 역시 그렇게 하겠다는 것입니다.

네이버나 다음과 전략적으로 정면 대응을 하기보다 밑에서부터의 변화를 이끌어 내어 결국 '규모의 경제'에 도달할 때쯤 '광고'든 '유료화'든 '애플리케이션 독점'이든 본색을 드러내겠다는 속셈인 것이죠.

위의 우공이산 블로그에 소개된 내용을 잠깐 언급하면,

이런 MS의 오픈API 전략은 오는 11월께 공식 선보일 '윈도우 라이브 웨이브3'(가칭)에서 보다 선명해질 모양새다. 2005년 첫선을 보인 1세대 윈도우 라이브와 지난해 11월 공개된 '차세대 윈도우 라이브'를 잇는 3세대 서비스다.

자, MS의 버전 3 법칙은 이번에도 성공할까요? 저나 여러분이나 모두 이렇듯 역동적인 인터넷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번외로 MS의 플랫폼 확산 전략과 마찬가지로 야후!의 오픈 전략(Y!OS)라거나 구글, 아마존 등 API 공개를 통한 다양한 콘텐츠 유통 플랫폼의 등장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세상은 확산과 분배로 가고 있는데 세상 어디에서는 10여 년 전에 사라졌다고 생각한 구태의연한 '인터넷 규제 강화'가 실제로 논의되고 있군요. 참 아이러니한 세상입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8/06/23 03:10 2008/06/23 03:10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윈도우 라이브 '오픈API', 중간 성적표는?

    Tracked from 우공이산  삭제

    지난해 11월 '차세대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를 선보이면서 마이크로소프트(MS)는 '개방'을 화두로 꺼내들었다. 주요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 응용 프로그램 인터페이스(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공개해, 협력업체들이 자신들의 서비스에 윈도우 라이브 서비스를 손쉽게 접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뜻이었다. "윈도우 라이브 컴포넌트 출시와 더불어 생태계 구성을 위한 다양한 업체와의 협력으로 시장을 확대할 것이며, 온..

    2008/06/23 08:15
  2. 한국 Microsoft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Tracked from 아크비스타 :: 아크몬드의 비스타블로그  삭제

    지난 6월 19일(목)에 TNM과 헤럴드경제에서 만들어 준 자리인 '파워블로거 IT 기업에 가다' - 한국 마이크로소프트편에 참석했습니다. 다른 볼일도 보고, 마이크로소프트(MS) 간담회에도 참석하고 싶어서 홀로 서울에 올라갔습니다. 실제로 다른 블로거들을 만나 본 것도, 블로거 대상 행사에 참여한 것도 처음이라 많이 긴장되더군요.   장소 및 참석자 (간담회 장소는 POSCO 센터에 위치한 한국 Microsoft 였습니다) 간담회는 조용한..

    2008/06/23 13:16
  3. [REMIX08 KOREA] MS의 RIA 전략 엿보기

    Tracked from About IT & Web X.0 - 미니의 작지 않은 이야기  삭제

    세션 내용에 대한 정리는 다른 블로그에서도 많이 보실 수 있을테니, 저는 이번 후기에서 내용 정리 보다는 컨퍼런스 전체에 걸쳐 제가 느낀 점을 위주로 적어볼까 합니다. [UX Platform 구축을 전면에 내세운 MS] 이번 리믹스 08의 가장 큰 수확중의 하나는 MS의 RIA 전략을 엿볼 수 있었다는 것이죠. 그 전략을 한마디로 요약하자면, 위의 슬라이드에서 '명백히' 밝히고 있듯이 '플랫폼'이라는 한 단어로 요약할 수 있을 겁니다. [웹과 디바이..

    2008/06/23 17:55
  4. <파워블로거, IT기업에 가다> 시리즈를 마감하며...

    Tracked from 속닥속닥 블로그  삭제

    드됴드됴 장장 4개월동안 진행된 파워블로거 시리즈를 마쳤습니다. 어제 마지막편 8회 기사가 나갔고요...마침표를 딱 찍고 송고하는 순간 후련했습니다ㅎ 꼬날님말대로 정말 굽이굽이 사연도 많았답니다--;; 파워블로거 시리즈는 막 4년차 기자가 된 제가 처음으로 제 이름으로 일을 벌인 기획물이라서 정말 알토란 같은 제 자식같다고나 할까요... 늘 하던 것처럼 꼬날님과 메신저를 하다가 나눈 대화가 1진과 데스크에게 보고되면서 일이 불번지듯 커져버렸는데요--..

    2008/07/18 15:29
1  ... 735 736 737 738 739 740 741 742 743  ... 1952 

카테고리

전체 (1952)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