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5회 IT 난상토론회 늦은 후기를 남깁니다.

행사와 관련된 사항은 온오프믹스에 달린 댓글과 후기 포스트를 참고하시구요. 저는 1차 토론만 참여하고 집에 일찍 돌아가는 바람에 맛있는 식사도 포기했습니다... ㅠ,.ㅠ

1차 토론에서 각자 주제를 정하고 앉았지만 저는 늘 그렇듯(?) 주제 없는 곳에 앉아서 일단 주제를 잡는 것부터 시작했습니다.

제가 있던 조의 참석자는 그만을 포함해 Bana Lane님, Rationale님, 문광부 정윤재님, 얼떨결에 참여하신 류한석님, 늦게 오신 데니님 등이 'SNS'에 대한 포괄적인 토론을 이어갔습니다.

좌장 역할을 맡은 그만이 너무 말을 많이 하고 쓸데없는 이야기를 주저리주저리하는 바람에 중간에 맥이 자꾸 끊기긴 했지만 여러모로 Bana Lane님, Rationale님, 류한석님의 SNS에 대한 이야기를 들으면서 저도 많이 배웠습니다. ^^

흥미로운 것은 요즘 SNS 연구에 몰두하고 계신 류한석님의 SNS 분류였습니다.

류한석님에 따르면 SNS의 필수 요소는 ▲프로필(자기소개), ▲렐레이션(관계형성), ▲코멘트(의견남기기주고받기)라고 하시더군요.

그리고 SNS의 형태별로 ▲리얼 아이덴티티 SNS, 그리고 ▲판타지 아이덴티티로 SNS 구분을 했습니다. 리얼 아이덴티티의 경우 인명정보에 실제적인 정보가 있어야 하며 사회적 관계 또한 현실적이고 눈에 보이는 관계로 이어져 있어서 오프라인 관계망이 그대로 이어진 모습이라고 볼 수 있구요. 판타지 아이덴티티의 경우, 리니지나 세컨드라이프 처럼 자신의 캐릭터가 온라인상에서 새롭게 구축되는 것을 말합니다.

그렇다면 싸이월드는요? 리얼 아이덴티티에서 출발한 판타지 아이덴티티 SNS라고 본다는 것이 류한석님의 분석입니다.

최근 링크나우나 링크DIN, 페이스북의 경우 리얼 아이덴티티 SNS의 전형으로 볼 수 있는데 이는 '필요'에 의한 관계망 형성이 주로 이뤄지는 것이기 때문에 초기에 끈끈한 관계 형성이 가능하고 시스템적인 발전 속도도 빠르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때 저는 이같은 리얼아이덴티티의 상쾌한 출발이 '쿠쿠박스'를 떠올린다고 말했습니다. 즉, 초기에는 오프라인의 인맥이 온라인으로 시스템화되면서 강렬한 폭발력을 갖게 되지만 여전히 오프라인의 한계 이상을 뛰어넘는 상황을 연출하기 힘들다는 것을 지적하고 싶었습니다.

이 때 우리나라 정서에 대한 이야기로 간간히 빠지기도 했는데요. 우리나라 SNS가 독자적으로 성공하기 힘든 것은 어찌보면 '남 것은 보고 싶다, 하지만 내 것은 보여주기 싫다'는 정서에 기인하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죠.

Rationale님은 새로운 SNS가 '익명'에 의한 것이고 철저히 '관심사'로만 엮이게 된다면 우리나라에서도 성공하지 않을까라는 화두를 던졌습니다. Rationale님이 예로 든 것은 펀드에 대한 관심사를 서로 공유하면서도 서로의 실명에 의한 스테레오타입보다는 투자 패턴이나 투자 성과 등만을 공유하고 지식을 통한 관계망 형성이 이뤄나갈 수 있다면 가능하지 않느냐는 것이었습니다. 자기 정보를 공개하는 조건이 익명이라면 수요대비 공급 부족 현상을 해소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를 함께 가졌죠.

여러 참석하신 분들의 의견은 '정보 영웅의 존재', 그리고 '의도와 필요에 대한 충족', 그리고 '익명이지만 실재하는 사람'이 잘 엮인다면 SNS로서 성공할 가능성이 높다는 결론 아닌 결론에 도달하기도 했습니다.

반면, 왜 우리나라에서는 독자적인 SNS가 제대로 뿌리내리지 못하는가에 대한 이야기도 잠깐 후미를 장식했는데요. 거대한 포털 속에서 관계를 맺을 수 있는 다양한 툴을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하고 있는 우리나라 네티즌들이 구태여 새로운 시스템에 자신의 정보를 공개하고 새로운 정보를 찾을만한 '의도'나 '필요'가 있겠느냐는 생각을 하게 됐습니다.

SNS에 대한 이해를 깊이 갖고 있지는 않지만 우리나라 SNS의 흐름이 절대 외국의 그것을 받아들인다고 해서 성공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라는 점에는 동의합니다.

특히 '패거리 문화', 또는 충분히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는 도구와 온오프 관계망이 잘 짜여진 우리나라 사회 구조가 SNS의 필요성을 감소시키고 있다는 이야기는 잘 생각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오프라인에서도 누군가를 통해 누구를 만날 수 있다는 조직 구조가 뚜렷한 마당에 이미 느슨한 연결에서 단단한 연결로의 지향을 말하는 서양식 SNS는 우리나라에 맞지 않는다는 이야기도 나왔습니다.

늘 흥미로운 사람들과의 대화는 즐겁습니다. 이번 난상토론회에 끝까지 참석하지 못한 것이 좀 아쉽습니다만, 다음 기회에~^^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07/12/31 01:01 2007/12/31 01:01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제5회 난상토론회 후기

    Tracked from 연습장 블로그  삭제

    팀블로그 스마트플레이스/스마트가젯/북스타일, 문화관광부 공동주최 제5회 난상토론회 - 일시: 2007년 12월 29일 (토요일) 오후 1시 ~ 7시 - 장소: 출판문화회관 4층 강당(종로구 시간동) (주차제공 안됨) [약도] 제5회 난상토론회를 다녀왔다. 드디어 4번째 참가! (왠지 전출하고 싶은 이상한 욕심이 발동해서 굉장히 무리한 상태에서도 출석을 감행!) 이번에는 처음으로 지각을 해버렸다. ㅠㅠ 정신없이 올라와서 헉헉거리면서 등록을 마치고 안으..

    2007/12/31 10:29
  2. 제5회 난상토론회 후기

    Tracked from The Cynical Felix.  삭제

    Smartplace에서 주최한 제5회 난상토론회를 다녀오고, 스토리베리로 간단히 만들어 본 후기입니다.후기의 원래 주소는 이 곳: http://www.storyberry.com/?document_srl=5179음악의 출저는 이 곳: http://www.opsound.org/artist/martymcveigh/

    2007/12/31 14:44
  3. 난상토론회 그리고 새해에 대한 기대

    Tracked from 퓨처워커들의 u-Platform 이야기  삭제

    제 5 회 난상토론회에 참여했습니다. 작년 연말에는 무엇을 하며 연말을 보냈나 싶을 정도로 이번 행사가 제게 뜻깊게 한해를 정리하는 시간을 줄 수 있었습니다. 이번 난상토론회는 특히 제가 속해 있는 팀블로그인 "북스타일(bookstyle.kr)"을 공식적으로 많은 분들께 알리는 자리였기때문에 더욱 의미가 깊었던 것 같습니다. 또한 개인적으로는 유니카드에서 지원해준 제 첫 블로그 명함이 나와 또한 의미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IT 난상토론회는 벌써 5..

    2007/12/31 16:05
  4. 제 5회 난상토론회 후기

    Tracked from Life is Enjoy!  삭제

    제 5회 난상토론회 지난 주 토요일... 올해의 마지막 토요일이라는 다소 공격적인(?) 날짜에 잡힌 난상토론회에 세번의 도전만에 참석할 수 있었다. 항상 뒤늦은 날짜에 알게됐던 까닭에 뒷북만 쳤었지만 이번에는 다행히 부시시님의 도움으로 조금 빨리 알게되어 늦지 않게 신청이 가능했다. 행사 시작 시간이였던 오후 1시를 조금 넘겨 행사장에 도착했는데, 예상했던 것 처럼 이미 많은 분들이 와 계셨고... 류한석 소장님의 진행으로 곧 아이스브레이크 타임이..

    2007/12/31 16:12
  5. 블로거들의 축제 "제5회 난상토론회" 2007년 대미를 장식해

    Tracked from 김윤수의 이상계를 꿈꾸며  삭제

    지난 12월 29일 토요일 오후 1시쯤 평소 주말에 오가는 사람이 드물던 종로구 출판문화회관에 갑자기 개성과 끼가 넘치는 블로거들이 삼삼오오 모여들기 시작했다. 블로거들의 축제인 "난상토론회"가 5회째를 맞이하여 성황리에 개최된 것이다. 제5회 난상토론회 소프트뱅크미디어랩 "류한석 소장"의 사회로 IceBreak(자기 소개), 1차 토론 주제 선정 및 토론팀 정하기, 1차 토론회, 휴식, 2차 토론 주제 선정 및 토론팀 정하기, 2차 토론회, 토론..

    2007/12/31 18:49
  6. 제 5회 난상토론회에 다녀왔습니다...^^

    Tracked from 문성실의 맛있는 밥상  삭제

    몸져 누워있던 관계로... 이제서야 후기를 쓴다... 아....왜 이렇게 인생이 피곤한지.....ㅋㅋ 12월 20일 토요일... 2007년을 마무리하는 황금같은 시간인 그날...!! 제 5회 난상토론회 를 가졌습니다... 저는 지난 4차를 시작으로 두번째 참여를 한 것이지요... 처음 참여를 했을 때는 어리벙벙 했었는데..... 꼴래 두번째라고....여유만만... 친정집(?) 다녀오듯이 즐거운 마음으로 다녀왔네요....ㅋㅋ 이래저래 찍다보니 인물 사..

    2008/01/01 02:30
  7. 제 5회 난상토론회 최종 Review, 2007년을 벅차게 마무리 하였습니다.

    Tracked from New Digitalism for LifeHolic  삭제

    온오프믹스, 난상토론회 등록 페이지 [공지] 한 해를 뜻 깊게 정리하는, 2007년 마지막 난상토론회 팀블로그 스마트플레이스/스마트가젯/북스타일, 문화관광부 공동주최 제5회 난상토론회 올해에 있어 가장 뜻깊게 참여하는 오프라인 자리가 많이 있지만, 12월을 마감하는, 2007년을 마감하는 뜻깊은 자리가 아마도 "난상토론회"자리가 아닐까 합니다. 이번 "난상토론회"는 지금까지 개최된 역사에 드믈게 "스마트플레이스, 스마트가젯, 북스타일, 그리고 정부기..

    2008/01/01 23:18
  8. 난상토론회에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Tracked from 문화관광부 뉴미디어산업팀입니다  삭제

    작년(몇일 전 일이 작년이라니요... ;; 세월 빠르네요....) 12월 30일에 열렸던 난상토론회에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문화부가 처음으로 후원을 하면서 공동주최자로 끼게 되었는데, 참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으로 지속적인 후원을 해야 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사실 특정기업이 난상토론회를 재정적으로 꾸준히후원한다는 것이 조금은 어렵겠다는 생각도 들었구요... 제가 이번에는 개인적인 일이 있어서 뒷풀이 술자리에 참석하지..

    2008/01/01 23:36
  9. 제5회 난상토론회 후기

    Tracked from DoNT  삭제

    3회에 이어 두 번째로 난상토론회에 다녀왔습니다.처음 난상토론회에 참가하신 분들 위주로 아이스브레이크(얼음깨기) 시간이 있었고, 1부/2부로 나눠서 토론을 진행했습니다.1부 토론 주제SNS 블로그 역활 / 한계웹2.0 따라쟁이 서비스예술과 웹의 만남블로그 미래 / 블로그 마케팅좋은 UI 구성웹2.0 수익모델독서팀블로그 발전방향2008 유행 인터넷 서비스창의적 글쓰기2부 토론 주제S/W 개발이 아직 재미있는가?IPTV 비즈니스 전략 / 모델블로그로...

    2008/01/02 10:20
  10. 난상토론회 후기

    Tracked from 문화관광부 뉴미디어산업팀입니다  삭제

    2007년 마지막 토요일을 난상토론회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 무척 바쁜 날이었습니다. 오전엔 딸내미 학원에 가서 같이 오징어 춤추고 노래하고(-.-), 끝나고 재빨리 본가에 딸내미 던져 놓고 지하철을 타고 도착하니 이미 2시가 다되었더군요. 하루 한 끼라도 거르면 급격한 유사 저혈당 증세와 의욕저하 상태에 달하는 저(와이프의 평입니다)로썬 무척 견디기 힘든 오후가 될 거라 예상하였으나, 의외로 신선한 여러 블러거 분들의 상큼하고 날카로..

    2008/01/02 11:05
  11. 이용자 인터페이스에 관한 난상토론 정리

    Tracked from 칫솔_초이의 IT 휴게실  삭제

    지난 12월29일에 열린 2007년의 마지막 난상토론회에서 1차 주제 토론의 정리를 이제야 올립니다. 이 정리를 기다렸던 제가 포함되었던 우리 소그룹의 토론 참여자께 미안한 마음도 함께 전합니다. 가장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었던 이용자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에 관한 난상 토론을 위해 모인 우리쪽 소그룹은 다음과 같습니다. 박상욱, 임성윤, 조태진, 송영빈, 전시형, 이중민, 유석현, 김태윤, 이준혁 그리고 최필식(칫솔)(혹시 빠진 분..

    2008/01/04 00:01
1  ... 891 892 893 894 895 896 897 898 899  ... 1951 

카테고리

전체 (1951)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21/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