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를 함께 보면서 같은 시간에 무엇인가를 논의하는 자리. 어차피 누군가는 발표자고 누군가는 청중이 되는 이 두가지 역할에서 스마트 디바이스는 어떤 역할을 해야 할까?

최근 한 국내 벤처의 블로그 간담회에서 '위노트'란 솔루션을 소개받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솔루션은,

1. 수백명이 연사가 넘기고 움직이고 메모하는 슬라이드를 실시간으로 자신의 데스크톱, 스마트폰, 스마트패드에서 재생되는 모습을 볼 수 있다.(이론상 천여명 이상이 동시 참여가 가능하다고 한다)

2. 컨퍼런스 주최측은 강연이나 강의가 실행되고 나서 실행된 문서와 메모, 녹음 음성을 저장해서 컨퍼런스 콘텐츠 파일로 공유할 수 있다.

3. 문서는 실행될 동안 여러 사람이 공유하면서 보다가도 문서를 공유한 측에서 실행이 마쳐지고나서 문서에 보안을 걸면 단말에서 재실행을 막을 수 있다.

4. 회의 자료를 종이로 인쇄해서 배포할 필요도 없고 원격지에서 자료를 함께 보면서 회의에 참여할 수도 있다.

5. 발표자는 PC는 물론 스마트패드나 스마트폰 등 어떤 기기로도 회의실을 개설하고 메모할 수 있다.

소개 동영상을 먼저 보자.





아이디어는 단순하다. 이미 솔루션도 있는 듯 보였다.

스마트워크를 위한 클라우드 솔루션, 화상회의의 일상화와 종이 문서 없는 사무실의 실현을 위해 우리가 사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 참 많아졌다. 모두 디지털 기기와 네트워크를 활용한 쌍방향성을 지향한다.

그런데 정작 현재도 대형 컨퍼런스는 물론 원격지 회의 시간에 우리가 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어느 회의나 강의를 가도 마찬가지다. 이상하게 종이를 뒤적거리는 수강생이나 청중과 대형화면을 중심으로 서 있는 연사 사이의 간극은 전혀 좁혀지지 않았다.

어느 순간 말하는 사람보다 대형 화면을 더 많이 쳐다보는 일이 많아졌고 많은 청중들이 주최측이 나눠준 종이 책자를 뒤적뒤적이며 볼펜을 꺼내든다. 행여나 몇 장 달라지면 왜 종이 인쇄물과 화면이 달라졌냐며 화내기도 한다.

나중에 종이 인쇄물을 나눠줬음에도 슬라이드를 달라는 사람도 부지기수다. 그렇다고 유료 행사 자료를 모두 무료로 나눠주기도 뭐하고 연사마다 슬라이드 자료를 공개적으로 배포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많다.

행사가 진행되는 와중에 연신 스마트폰이나 카메라 셔터를 눌러대며 몰입을 방해하는 사람도 그렇게 찍어놓은 슬라이드 장면들을 어떻게 처리해야 할지 난감하기만 하다.

이상하게 스마트워크, 스마트디바이스 시대에 이런 아날로그적인 장면이 익숙하다.

.....

이미 화상회의 소프트웨어는 많이 있다.

해외 유수의 화상회의 솔루션을 살펴보면, 명불허전 스카이프가 있고 구글 행아웃이 있을 것이다. 회의용 팀뷰어(TeamViewer)도 화면을 그대로 원격지에서 재생할 수 있어 유용하다. 하지만 이들 모두 사용자수 제한이 있다.

시트릭스 고투미팅(GoToMeeting), 퓨즈 미팅(Fuze Meeting)을 비롯해 어도비 커넥트(Adobe Connect), 시스코의 웹엑스 미팅센터(Cisco WebEx Meeting Center), IBM의 스마트클라우드 미팅(SmartCloud Meetings)도 있다. 이들은 잘 못 들어봤을 것이다. 기업용 솔루션이기 때문이다. 그만큼 인지도나 활용도도 떨어진다. 역시 동시 참여 사용자수에 20명에서 45명까지 제한이 있다.

시중에는 회의 중개 솔루션도 있고 문서 작업 공유나 메모를 공유하는 솔루션도 있는데 딱, 위노트 처럼 컨퍼런스 주최측에서 원하는 기능을 모두 담은 곳은 또 없다.

아마 대기업 가운데 월요일 아침마다 수백명의 임직원들과 보고사항을 발표하거나 원격지 사원들과 미팅을 하면서 자료를 공유하는 경우에도 적절하지 않을까 싶다.

위노트를 개발한 위스캔으로서는 숨겨진 기술적 무기가 하나 더 있다고 말한다.

바로 회의 시간 동안 발표한 내용을 저장할 때 문서 자체 파일 용량 외에 음성과 메모 등의 부가 파일 용량이 1시간에 6MB 내외로 작다는 것이다. 또한 드롭박스 등의 클라우드 서비스와 연동도 쉬운 모듈형 서비스란 것이다.
Wenote 서비스 소개_위노트 from Between Creativity & Safety
아직 정식 서비스가 나오진 않았지만 상당히 기대되는 솔루션이다. 위스캔이 위노트를 대중화시킬 것인지 B2B 기업용 솔루션으로 특화해서 갈 것인지 아직 확실하진 않다.

화상카메라로 회의 참여자의 얼굴이 나오는데 초점을 맞춘 서양의 화상회의 솔루션보다 사용자의 감성에 충실한 서비스로 특화할 것 같다. 회의 개설자가 참여자들에게 실시간 메모 권한을 주는 등의 기능이 보완되면 일방적인 회의가 아니라 아이디어 워크숍을 위한 솔루션이나 원격 온라인 강의용으로도 활용될 수 있을 것이다.

위노트 말대로, 아이디어는 간단하다. 분명 어딘가에 이런 솔루션이 있을 것만 같다. 하지만 아직까지 발견되지 않았다. 그래서 이 솔루션이 특별하다.

2010년 설립된 소프트웨어 기술 벤처 위스캔은 연락처 저장 및 공유 서비스 위위박스(Wewebox.com), 명함 인식 앱 위스캔(Wescan)[구글 플레이][애플 앱스토어], 소셜 큐레이션 서비스 해시톡(Hash Talk)을 운영하고 있는 국내 보기 드문 기술력을 갖춘 스타트업 기업이다.


당일 블로거 간담회에 같이 참여한 다른 블로거들의 이야기도 들어보자.



◆ 자그니 블로그 : 거리로 나가자, 키스를 하자
종이 없는 회의실을 위한 솔류션, 위노트(wenote)

 붕어IQ의 세상사는 이야기
Paperless를 실현하는 회의환경, wenote를 만나다

 씨디맨의 컴퓨터이야기
위노트 Wenote 다중 기기 문서 회의 솔루션

 플래텀
종이가 필요없는 멀티 디바이스 솔루션 위노트(Wenote)

 아크몬드의 비스타블로그
위노트(WeNote) 간담회에 참석했습니다.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13/04/08 01:36 2013/04/08 01:36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1  ... 34 35 36 37 38 39 40 41 42  ... 1952 

카테고리

전체 (1952)
News Ring (644)
Column Ring (295)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