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는 '빨리빨리'다. 시작했으면 끝을 봐야 하는데 그 끝을좀더 빨리 경험해야 그다음 시작을 또 해볼 수 있을 것 아닌가. 한 두 번 실패했다고 실패라고 말할 필요는 없지 않겠는가. 기업보다 인생이 더 길다.

요즘 머릿속을 가득 채운 '빨리빨리'에 대한 화두다. 조급증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실패든 성공이든 좀더 빠르게 경험해야 하는 청년들을 위해 빠르고 큰 성공과 가벼운 실패의 기회가 많이 마련되면 좋겠다는 뜻이다.

오늘 다섯 명의 벤처인들이 사무실로 찾아왔다. 스스로 '스타트업'이라고 말하는 것이 자랑스러운 사람들이다. 빠르고 큰 성공과 가벼운 실패를 두 손으로 감싸쥔 사람들이다. 이들은 누군가에게 '성공'과 '실패'를 맛보길 바란다며 CEO 오디션을 진행하는 이들이다.

바로 패스트트랙 아시아다. 패스트트랙 아시아에서 기술총괄을 맡고 있는 김범섭 이사를 비롯해 최석원 운영총괄 이사, 서숙연 채용/홍보담당 팀장, 박표순 재무담당 팀장, 박진수 기획팀장이 벤처스퀘어를 찾아온 것이다. 특별히 일이 있어서라기보다 두런두런 잡담을 나누며 서로에게 어떤 도움을 줄 수 있을지를 탐색하러 온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부터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김범섭 기술총괄 이사, 박표순 재무담당 팀장,
박진수 기획팀장, 최석원 운영총괄 이사, 서숙연 채용/홍보담당 팀장


참 흥미롭다. 이들은. ith를 이끌다가 그루폰코리아로 합류했던 김범섭 이사는 또 새로운 유통 벤처를 구상하다가 우연찮게 노정석 대표와 면담하다가 패스트트랙 아시아에 합류하게 되었으며 그와 함께 손발을 맞춰오던 박진수 기획팀장도 함께 일을 하게 됐다.

박표순 재무담당 팀장이나 서숙연 채용/홍보담당 팀장은 다른 곳에서 일하다가 지인의 소개로 합류하였는데 한결같이 '너무 재미 있을 것 같아서', '원래 이런 일을 하고 싶어서'가 패스트트랙 아시아에 들어온 이유다. 티몬의 신현성 대표의 친구이자 미국에서 정치학을 공부하고 있던 최석원 이사 역시 다르지 않다.

패스트트랙아시아는 스톤브릿지캐피탈, 미국 인사이드벤처파트너스와 신현성 티켓몬스터 대표, 노정석 아블라컴퍼니 대표가 의기투합해 만든 신개념 벤처 창립 인큐베이터이다. 이들 역시 "재미 있을 것 같다"가 일관된 창립 이유였다. 거창한 이유도 많았지만 새로운 방식으로 의미 있는 일을 하고 싶다는 것에 뜻이 맞은 것이다.

그런데 패스트트랙 아시아는 바깥에 알려져 있는 것보다 엉성했다. 600명이 넘는 지원자가 올지도 몰라서 초기에는 아는 사람들에게 이력서를 지원해달라고 애교섞인 요청을 하기도 했다. 하지만 금방 수백명의 지원자가 몰렸다.

그 안에서 어떤 사람을 찾아야 할지에 대한 기준도 그다지 명확하지 않았다. 모두가 심사위원으로 참여했지만 명확한 가이드라인으로 탈락과 선정을 나누기 힘들었다. 당연했다. 사람을 문서로 나누기 쉽겠는가. 이후로 200명을 추려서 전화를 돌렸다. 역시 힘들었다. 이들 가운데 또 20여 명을 불러내서 프레젠테이션을 시켰다. 쉽지 않다.

하지만 조만간 골라낼 것이다. 끊임없이 고민하지만 시간을 끌지 않는다. 아직 패스트트랙 아시아라는 법인은 설립 조차 되지 않은 상태로 일부 참여자는 3개월 동안 아르바이트 처럼 일했다고 한다. 그래도 즐겁단다.

이들은 올해 안에 4개 정도의 팀 리더를 먼저 뽑고 팀원을 다시 선발하는 과정을 거친다. 그리고 이들에게 3개월 안에 서비스든 제품이든 내놓으라고 할 것이다. 그 결과는 1년 안에 결정나며 실패하는 이들에게는 다음 기회를 줄지 여부를 판단할 것이고 성공한다면 기업을 지속할 수 있도록 자금을 투여해줄 것이다. 급여와 초기 투자금, 멘토와 투자 네트워크까지 모든 것은 준비돼 있다. 창업가들은 1년 정도의 시간 동안 열정을 쏟고 그만큼의 인생을 걸면 된다는 거다.

프라이머 그룹이 대학생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고 본엔젤스는 창업 초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타트업에게 도움과 기회를 주려 한다. 알토스, 쿨리지와 스톤브리지벤처스, 소프트뱅크 벤처스 역시 창업 초기 벤처들에게 활발한 멘토링과 네트워크 자금을 지원하는 대표적인 벤처캐피탈이다. 고영하 대표가 이끄는 고벤처 역시 국내 대표적인 엔젤 그룹이며 이민화 회장이 주도하고 있는 청년창업포럼은 시니어들을 움직여 청년 창업을 부축이는 역할을 하고 있다. 벤처스퀘어는 각계 스타트업과 관련된 글을 모아서 보여주고 창업가들에게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며 한국의 스타트업 데이터베이스를 만들기 위해 노력중이다.

마침 오늘 중앙일보가 멋진 기사를 냈다.
- 8인의 벤처 신화, 천사로 돌아오다 http://goo.gl/D0O2L
- 3억 도와준 새싹 벤처, 5년 뒤 450억 대박 http://goo.gl/nPxhf
- 구글이 인수한 국내 벤처의 비결, 시장 따라가기보다 그들 방식대로 바꿨다 http://goo.gl/hKnwQ
- 실리콘밸리처럼 되는데 30년 필요, 조급하면 버블 생겨 http://goo.gl/8l9hq 

벤처를 둘러싸고 좀더 많은 시도가 민간 주도로 이어지고 있다. 10년 전과 비교할 필요도 없다. 10년 전에는 정부가 멋도 모르고 정책을 남발했고 투자자는 뭔지도 모르고 투자했으며 창업가들은 자신들이 무엇을 할 수 있는지도 모르고 기업을 세웠다. 아주 소수가 살아 남았고 그들은 다시 멘토가 되어 다음 세대를 이끌어주려 한다. 10년 전과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그들이 빠졌던 진창을 피할 수 있도록 더 꼼꼼하게 창업을 부축인다.

그래서 스타트업은 당신이 "빨리빨리" 시작해야 하는 아이템이다. 지금부터라도 닭집수렴 현상을 깨보아야 하지 않을까.
Writer profile
author image
링블로그 주인장 그만입니다. 그만에 대한 설명은 http://ringblog.net/notice/1237 공지글을 참고하세요. 제 글은 CC가 적용된 글로 출처를 표기하시고 원문을 훼손하지 않은 상태로 퍼가셔도 됩니다. 다만 글은 이후에 계속 수정될 수 있습니다.
2012/02/07 15:56 2012/02/07 15:56

TRACKBACK :: 이 글에는 트랙백을 보낼 수 없습니다

◀ Prev 1  ... 69 70 71 72 73 74 75 76 77  ... 1944  Next ▶

카테고리

전체 (1944)
News Ring (644)
Column Ring (287)
Ring Idea (1004)
Ring Blog Net (8)
Scrap BOX(blinded) (0)

달력

«   2014/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링블로그-그만의 아이디어

그만'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 Supported by TNM
Copyright by 그만 [ http://www.ringblog.net ]. All rights reserved.